“카타르, 건설회사서 해고된 北노동자 90명 추방”

카타르 건설회사 CDC(Construction Development Company)가 고용했던 북한 노동자들에 대한 북한당국의 심각한 노동착취 이유로 회사에서 집단 해고된 북한 건설노동자 90명이 카타르에서 추방됐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20일 카타르 현지 소식통은 CDC와 계약했던 북한 노동자 90명이 두 차례로 나뉘어 지난 14일 30명, 15일 60명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CDC는 지난 4일 북한 노동자 192명 중 90명을 해고하기로 결정했다. CDC와 주 카타르 북한 대사관이 진행했던 회의록에 따르면, 북한 감독관들은 노동자들에게 하루 12시간 이상의 노동을 강요하고 안전 절차를 무시하는 등 노동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해왔다.

특히 최근에는 노동자 한 명이 숨지는 사태까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회의록을 통해 북한 노동자들에게 제공되는 식량은 기준미달이며, 공사 현장에서 보건·안전 절차가 계속적으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CDC는 당초 북한 노동자 192명을 전원 해고하려 했으나 북한 대사관 측의 요청으로 절반가량인 90명만 해고했다. 카타르에서는 현지 고용회사가 외국인 노동자들의 체류보증을 하는 ‘카팔라’(Kafala) 제도를 운영하기 때문에 해고된 노동자는 즉각 추방된다.

한편,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발표한 ‘북한 해외 노동자 현황과 인권실태’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세계 15개국에 5만여 명의 노동자를 파견하고 있으며, 노동자들은 10시간 이상의 노동시간, 안전시설 미비, 90%에 달하는 임금 착복 등의 환경에 처해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