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방법 없어’ 의사들 엄포에 北 일부서 공포감 확산”

소식통 "평양·신의주서 마스크 착용 주민 포착돼...내부서 이동 통제 강화돼"

예방접종하는 북한 의료진과 아동. /사진=연합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이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증상과 예방책을 소개하는 등 경각심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당국이 주민들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27일 진행된 인민반 회의에서 인민반장이 아닌 각 지역 의료기관의 의사들이 중앙당에서 하달한 ‘위생선전제강’을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의사가 직접 인민반회의에 참석해 질병관련 예방 교육을 실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게 소식통의 지적이다.

위생선전제강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경로와 증상에 대한 설명과 함께 예방책이 서술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즉 당국은 주민들에게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는 환자와 접촉할 때 생기는 병이지만 아직 감염 경로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왁찍(백신)도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뚜렷한 치료 방법이 없다”고 경고했다.

또한 “예방이 최선의 치료이며 개체(개인) 위생을 잘 지켜야 한다. 눈, 코, 입을 통해 전염되는 만큼 손 씻기를 자주하고, 마스크 착용을 습관화해야 한다. 될수록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에 가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는 당부도 이어졌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은 28일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했으며 지역별로 염소, 토끼, 돼지 등 동물 축사 방역 지시를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소독 장비가 부족해 뜨거운 재를 축사 바닥에 뿌려두는 것으로 대신하고 있다.

당국은 또 내부 이동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소식통은 “개인이 공무 이외의 목적으로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할 경우 출장증명서나 통행증 자체를 발급하지 않고 있다”면서 “열차나 화물차 이동도 통제가 심해 장사하는 사람들은 물건을 옮기지 못해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의 민감한 움직임이 잇따르자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공포감도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식통은 “처음에는 다른 나라에서 발생한 비루스라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못했는데 신문과 방송에서 계속해서 보도가 나오고 더군다나 인민반 회의에서도 얘기가 나오니 사람들이 경각심을 갖게 된 것 같다”면서 “비루스 감염을 두려워하는 주민들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지방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드물지만 평양시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이 종종 눈에 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인접한 평안북도 신의주시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이 적지 않게 목격되고 있다고 한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중국에서 신의주로 들어오는 화물차량을 통제하고 있으며 신의주 세관을 통한 입국자들을 최소 보름에서 한 달까지 격리 조치하고 있어 다른 지역보다는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경각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의주에 격리 조치된 주민 중 고위급 인사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북한 노동신문은 “모든 당 조직들에서는 신형 코로나 비루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을 국가 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로 여기고 정치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