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북한 대변인인가…국익 도움 안돼”

노철래 미래희망연대 원내대표는 15일 “대북결의안부터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통해 “미국은 상하의원이 만장일치로 대북제재안을 결의했는데 천안함 당사국인 우리나라는 대북규탄결의안은 고사하고 사과도 제대로 요구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참여연대가 유엔 안보리에 천안함 의혹을 제기하는 서한을 보낸 것과 관련, “어느 나라 국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의 대변인인양 (행동)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등 야당의 천안함 관련 정부 비판에 대해서도 “야당은 북한에 단 한마디 사과를 요구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 사과를 먼저 요구하고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는 것이 옳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잠수함에 의한 공격이 예상된다는 것에 대해서 대응을 하지 못한 점, TOD영상을 공개하지 않은 점” 등을 지적하며 국군이 천안함 사태 발발후 보여준 태도에 대해 각성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