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北 도발 규탄 UN 조치에 적극 동참할 것”

북한이 19일 오전 황해북도 황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 외교부는 “이번 발사는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라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필요한 외교적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유엔 안보리) 2270결의를 중심으로 ‘국제사회 대(對) 북한’이라는 구도가 형성돼 있다”면서 “이 국제공조체제를 더욱 강화하는 외교적 노력을 전개하는 동시에 정부 차원에서 해야 할 국내적 조치가 파악되면 필요한 경우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또 북한이 지난 9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 이후 유엔 차원의 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현재 안보리 이사국 간 관련 협의가 진행 중에 있다”면서 “이사국 간 협의 내용을 정부 차원에서 공개하기는 아직 어렵지만, 최근 많은 언론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과연 안보리 성명에 동참할 것인지 여부를 놓고 문제 제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그동안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고, 양국은 이번 ASEM 정상회의에 참석해서도 의장성명 문안에 분명히 대북 규탄 의지를 표명했다”면서 “정부는 이 같은 기조 하에서 안보리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아직 이사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인 만큼 그 추이를 지켜보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24일부터 열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의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한 국제 공조가 또 다시 중요한 토대가 될 수 있는 만큼, 이번 ARF를 통해 북핵 공조를 더욱 강화하고 의장 성명을 도출하는 데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드 배치 결정으로 중국 및 러시아와의 외교적 마찰을 우려한 별도의 대비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 대변인은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한 여러 상황 전개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아직 어떠한 상황이 있지도 않은 상황에서 가상적인 상황을 전제로 대비책을 세운다든지 특정 입장을 발표한다든지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조 대변인은 “상황을 예단해서 대비책을 세우는 것보다는 이 사드 체계가 제3국을 지향하지 않는다는 점을 당당하게 설명하는 게 올바른 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를 주변국에도 지속 설명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