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주재 日공관, 탈북자 보호 중단”

중국에 주재하는 일본 공관들이 중국의 요구에 따라 탈북자 보호를 사실상 중단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최근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총영사관에서 보호하고 있던 탈북자 5명을 일본으로 입국시키기는 대신 앞으로 탈북자를 보호하지 말라는 중국의 요구를 사실상 수용했다.

중국은 ‘앞으로 탈북자를 보호하지 않는다’는 확약서를 문서로 제출하도록 요구했고, 일본은 ‘앞으로 중국 측의 요구를 고려하겠다’고 약속함에 따라 탈북자 5명의 출국이 허용됐다는 것.  


실제로 일본은 중국이 선양 일본 총영사관의 탈북자 출국을 허용했던 지난 3월 다른 탈북자의 보호를 요청을 “지금은 어렵다”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앞으로 탈북자가 일본 국적을 가졌거나, 중국의 경비를 뚫고 일본 공관으로 진입하는 등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일본 공관이 탈북자를 보호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의 일본 공관들은 2002년 탈북자들이 선양 주재 일본 총영사관에 집단으로 진입한 후 중국의 경비가 강화되자 공관 외부에서 탈북자와 직접 접촉해 자동차로 탈북자를 공관으로 데려와 보호하는 방식을 택했다.


현재까지 외국 주재 일본 공관을 통해 일본으로 입국한 탈북자는 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신문은 현재 중국 내 한국 공관에 수십 명의 탈북자가 숨어 지내고 있지만 한국이 일본처럼 중국과 타협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