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성향 예비역 단체 ‘평군’, 꼬마단체로 출범

▲ 평군 관계자들은 1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 평화재향군인회 정식 출범을 발표했다

기존 예비역 군 단체인 재향군인회(‘향군’)에 맞서 평화재향군인회(가칭, ‘평군’)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표명렬(예비역 준장)씨와 단체 관계자들은 17일 11시 프레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출범 일정과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표씨는 “친일∙군부독재 세력에 의해 잘못 형성된 군 문화를 개혁하고 인권과 민족의식이 살아있는 군대를 만들기 위해 단체를 만들게 됐다”면서 “그동안 군 개혁을 위해 정치권 진출도 시도하고, 언론을 통해 활동도 벌였지만 평군 출범으로 결실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평군추진위측은 다음달 27일 발기인 대회 및 창립총회를 갖고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그동안 재향군인회를 수구 보수 성향의 기득권 단체로 비방해오던 평군추진위가 출범을 공식화함으로써 군 단체의 좌∙우 분열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명칭문제와 관련, 평군추진위측은 향군회법에서 향군 이외에는 유사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위반할 경우 처벌 조항까지 두고 있어 당분간 ‘추진위’라는 명칭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출범 공식 명칭은 내부 토론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추진위 “인터넷 회원 3천명, 전국 10개 시도지부 결성” 주장

▲ 평화재향군인회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표명렬(예비역 준장)

평군추진위 김성전(47∙예비역 공군 중령) 임시 사무처장은 경과보고에서 “현재는 온라인 상으로 전국에 약 3,000 명이 가입했고, 전국적으로 10개 지부가 결성됐다”고 주장했다. 지부 회원의 구체적인 숫자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재향군인회는 평군추진위측이 발표한 회원 가입 숫자가 과장됐다고 밝혔다.

재향군인회 관계자는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해 본 결과 인터넷 회원 가입 숫자도 턱없이 과장됐고, 평군이 서울, 인천, 대구, 경기, 부산에서 잇달아 발대식을 가졌지만 서울을 제외하고는 실제 참여 숫자는 5명 안팎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평군추진위가 공식 결성된 경기 수원 지부도 이달 초 수원 시내 모 음식점에서 가진 준비 모임에 3∼4명이 참석한 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확인됐다.

한편, 재향군인회 관계자들은 평군 출범 배경에 보수 성향이 강한 재향군인회를 흔들기 위한 정치적 의도가 깔려 있다는 강한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표대표, 참여정부 들어 좌파 이론가(?)로 대변신

이 단체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표씨는 그동안 진보 성향의 언론 기고문을 통해 친일파에 의한 군 정통성 훼손, 이라크 파병 반대, 국가보안법 폐지, 한미동맹 탈피, 화해 협력시대를 열어가는 군 위상 정립을 주장해왔다.

임시 사무처장을 맡고 있는 김씨 또한 올해 3월까지 반미 진보 성향이 강한 임종인 의원 보좌관으로 일해온 경력이 있다. 임 의원은 현재 예비역 군 단체 개혁을 위한 향군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해놓은 상태.

임 의원측은 “김씨가 보좌관으로 일해온 사실이 있고 관련 법안 개정에 조언을 주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평군추진위와 임 의원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개입 의혹을 부인했다.

군 관련 전문가들은 평군추진위가 목표와 방향이 모호한 군 개혁을 추구하고 이를 명분으로 향군의 무력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목적과 방향이 검증되지 않은 평군의 출현을 경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재향군인회 관계자는 “표씨의 활동은 대다수 예비역 군 관계자로부터 배척당하고 있다”면서 “그는 정치 입문을 위해 민정당, 정주영의 국민당, 새천년 민주당, 정몽준의 대선캠프까지 참여하다가 참여정부 들어서는 좌파 군 개혁 이론가로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평군 대표를 맡고 있는 표씨는 이미 재향군인회와 육사동창회, 성우회(예비역 군 장성 모임), 정훈동우회, 육사 18기 동기회 등 대부분의 소속단체에서 이념적 편향과 명예실추를 이유로 제명된 상태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