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남북정상회담은 필수적”

정세현(丁世鉉) 전 통일장관은 22일 “북핵 해결의 속도를 높이고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 논의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남북정상회담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21세기동북아평화포럼(회장 장영달) 초청 토론회에서 4차 6자회담 결과와 관련, “북한의 성실하고 유연한 자세는 김정일(金正日) 위원장의 결심에 달려 있다”면서 “남북 정상회담으로 김 위원장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미관계 정상화 조치를 선행시킴으로써 상호신뢰를 회복해 가는 과정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그 과정에서 우리는 중재자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5차 6자회담의 목표는 실현가능한 것으로 현실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구체적 로드맵을 짜려면 이행 시한, 순서, 절차 등 세부적인 원칙들이 정립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과 미국은 과도한 욕심을 버려야 한다”면서 “특히 북한은 엉뚱한 고집으로 자충수를 두지 않도록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