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산가족 상봉, 남북 관계 개선 첫걸음”

정부는 10일 북한이 설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는 우리 측 제안에 대해 일단 거부한 것과 관련, 북측에 다시 한 번 유감을 표명하면서 입장 변화를 거듭 촉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남북관계 개선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말로만 인도주의 사안을 주장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우리 제의에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고령 이산가족의 아픔을 치유하는 길일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개선의 새로운 계기를 위한 첫걸음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서는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문제가 별개 사안이기 때문에 분리 추진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고 관광 재개를 위해 진상 규명과 신변 안전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김 대변인은 “남북 간 일정이 협의되고 금강산 관광이 구체적으로 (북으로부터) 제의되면 이도 다시 논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9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명의로 통일부에 보낸 통지문에서 설을 맞아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는 우리 측 제안을 사실상 거부하면서 “남측에서 다른 일이 벌어지는 것이 없고 우리의 제안도 다 같이 협의할 의사가 있다면 좋은 계절에 마주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