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결핵관리사업 등 인도지원에 43억 지원 의결

정부는 3일 오후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제207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위원장 김하중 통일부장관)를 열어 2008년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지원 정책사업에 대한 43억여원 상당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 의결했다.

정부는 개발지원 성격을 가지면서 중장기적 관점에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사업의 추진을 위해 결핵관리사업 10억원, 의료인력 교육사업 10억8천500만원, 제약공장 의약품 생산협력사업 10억원, 산림녹화 시범사업에 12억5천만원 등 총 4개 사업에 총 43억3천5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5월 37개 민간단체들이 개별적으로 추진 중인 대북지원 사업 40건에 102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또 이달 중 완공 예정인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 필요한 가구 및 장비 등 관련 소요비품 구입과 운송비, 설치비 등 부대경비로 남북협력기금에서 총 42억원 지원하기로 했고, 금강산 관광지구 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소방건물 건립, 소방장비 지원 등 총 17억원 상당을 지원하는 안도 의결했다. 소방서는 2월 8일 완공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개성공업지구 사업 관련 민원처리가 신속하고 편리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수시방문 증명서 발급신청서류를 간소화(수시방북필요사유서 삭제)하고 협력사업 승인처리 기간을 단축(10일→7일)하는 특례 개정안도 의결했다.

아울러 개성공단에 입주한 ㈜MG상사 등 7개 기업이 신청한 296억원(수수료율 0.375%) 규모의 남북협력사업 손실보조 약정체결 승인안에 대해서도 승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