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北 연평도 기습공격은 對美 협상 압박용”

북한이 23일 오후 서해 연평도와 인근 해상에 대한 기습 포격을 단행한 배경을 두고 “미국과 대화를 위해 북한이 초강경수를 둔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송대성 세종연구소 소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번 북한이 초강수를 둔 것은 오바마와 대화를 하자는 엄포용으로 볼 수 있다”면서 “최근에 우라늄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원심분리기를 보여줬음에도 미국의 태도 변화가 없어 우리에 대한 공격을 단행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이 자신의 대화 전술에 말려들지 않자, 미북대화 촉구를 위해 북한이 기습공격을 감했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북한이 서해안 지역에 포를 발사하는 등의 무력시위를 벌인적은 수차례 있었으나, 민간인 마을을 표적으로 포격 기습을 감행한 것은 휴전 이후 처음이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도 “최근 우라늄 농축을 과시했음에도 대화 분위기가 마련되지 않자 한반도 위기지수 높여 현 상황을 돌파 하려는 것”이라면서 “특히 6자회담이 재개되야 한다는 유화적인 제스처를 보이고 있음에도 미국이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 공격을 선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민간인의 인명 피해가 있을 수 있는 연평도 마을을 표적으로 삼은 것은 한미를 비롯한 국제사회에 그만큼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천안함 이후 고립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한미를 겨냥해 대화재개용 평화공세를 펴는 동시에 우라늄 핵무기 개발 천명 등의 강온양면 전술을 사용해왔던 북한이 마지막 카드를 꺼낸 셈이 된다. 


조명철 대외경제연구원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은 북한 내부 후계과정에 주목했다. 조 소장은 “북한은 후계체제 안정화를 위한 내부 결속을 다지고 특히 후계체제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과시하기 위해 도발했을 것”이라고 내다 봤다. 


김 교수는 “김정은 후계안착화되는 과정에서 민심이 흔들리고 후계체제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만큼 이러한 동요를 잠재우기 위해 공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켜, 남한에 남남 갈등을 조장하고 유화적인 대북정책으로 전환시키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한 외교안보 전문가는 “남한에 전쟁이냐 평화냐 남조선 하기에 달렸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정책 실패를 알리려는 것”이라면서 “정부 대북정책의 실패에 이어 차기 대선에서 유리한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함참은 서해 5도 지역에 국지도발 최고 대비태세인 ‘진돗개1’을 발령했고 청와대는 긴급 회의를 열고 대응방안과 북한의 공격 의도를 파악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