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북 탈북자 어머니 “자진입북 납득 안돼”

북한 조선중앙TV가 8일 남한으로 갔다가 다시 북한으로 자진 재입북했다고 주장한 탈북자 김광혁(27·남편), 고정남(29) 씨 부부의 입북 동기가 석연치 않다는 주장이 탈북자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김 씨 부부는 2008년 탈북 이듬해에 결혼,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생활했다.  


김 씨 부부는 국내에 들어와 만나 결혼해 대구에 정착했다. 김 씨 부부의 생활을 지원했던 대구 하나센터 관계자는 “북한에서 기자회견을 했다는 모습에 가족들도 큰 충격에 빠졌다”면서 “대구에서 생활하는 김 씨의 동생과 어머니는 ‘도대체 이유를 모르겠다. 너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 씨 부부는 재입북 과정에서 두 살된 아들 새한 군과도 동행했다. 김 씨의 가족은 부부가 어린 아들을 데리고 간 것에 대해서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한 지인은 “김 씨는 작년 5월경 서울 우의동에서 피정(避靜:가톨릭 신자들이 행하는 일정 기간의 수련생활) 프로그램의 한 과정을 같이 할 정도로 종교 생활에 충실했다”면서 “이때 아내와 영상통화를 하면서 행복해하던 모습을 보면서 부부 관계도 매우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나센터 관계자는 “김 씨는 결핵을 심하게 앓고 있어 직장을 갖지 못했다”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웠지만 부인이 간호조무사 자격을 취득해 취업을 준비하고 있었고, 열심히 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 씨 부부는 정상적인 수입원 없이 탈북자 생활보조금을 받아 생활했다.


김 씨 부부 지인들의 말을 종합하면 김 씨의 건강 문제와 경제적 어려움이 재입북의 동기가 될 수 있어 보인다. 그러나 결핵은 치료과정에 있었고 부인도 취업을 앞두고 있어 분명한 재입북 동기로 보기는 쉽지 않다. 때문에 북측이 박정숙 씨 사례처럼 북한에 남아 있는 김 씨 부부의 가족들을 통해 협박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 씨 부부는 하루 전 조선중앙TV에 나와 남한에서의 생활에 환멸을 느끼고 다시 북한에 돌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지난 2008년 각각 탈북한 뒤 이듬해 남한에서 만나 결혼했으며, 지난 9월 12일 재입북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김 씨 부부가 국내에 거주하던 탈북자인 것은 확인했지만 정확한 재입북 경로나 정황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북한 당국이 남한에서 생활하던 탈북자가 자진 재입북했다며 보도한 것은 지난 628일 박정숙(한국에선 박인숙 씨로 생활) 씨에 이어 두 번째다. 북한이 남한에서 생활하다 재입북한 탈북자들의 기자회견을 연속해서 내보낸 것은 북한 주민들이 가지고 있는 남한 사회에 대한 동경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