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남 내일 訪中…北 장거리 로켓 문제 협의할 듯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9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임 본부장은 1박 2일 방중 기간에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등 중국 인사들과 면담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임 본부장의 방중이 북한 및 북핵 문제에 관해 그동안 긴밀히 지속돼 온 양국간 협의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징후가 포착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북한의 로켓 발사 시 대응책이 주요 논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는 분명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이를 막기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원칙적으로 ‘평화적인 우주 이용권’을 지지하고 있지만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한반도 안정과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자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임 본부장은 중국과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한 평가를 공유하고 새로 출범한 중국 지도부의 대북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임 본부장은 다음달 초 미국도 방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