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희, 한국인 최초로 유엔인권이사회 특별보고관에

이양희 성균관대 교수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보고관이 됐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 교수를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임명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2006년 유엔 인권이사회 출범 이후 최초로 인권이사회의 특별보고관을 배출했다.


특별보고관은 미얀마, 북한, 이란, 시리아, 수단 등 국별 인권이나 식량권, 표현의 자유 등 주제별 인권에 대해 상황을 평가하고 필요한 권고 등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인권이사회 특별절차(special procedure)로서, 출신국 정부나 단체를 대표하지 않는 개인 자격의 전문가로서 독립적으로 활동을 한다.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기는 매년 3월 개최 인권이사회에서 1년 단위로 연장이 가능하며 최대 6년동안 재임할 수 있다.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은 미얀마 인권 상황 전반을 관찰·평가하여 인권 상황 개선에 필요한 권고사항을 제시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 교수는 2003~2013년까지 아동권리위원으로 활약하면서 축적한 인권분야 전문성과 우리나라의 경제․사회 개발 및 민주화 경험 등을 활용하여 미얀마 인권 상황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어 내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