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김경희는 더 이상 나설 수 없는 상황”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 수석부대표는 8일 실각된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과 그의 부인 김경희 관계에 대해 “서로 별거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인 윤 수석부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김경희가 장성택을) 그 정도로 내치는 것에 대해 반대를 한 게 아니라 (장성택이 곤란해진 상황을) 무마하려고 노력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그러면서 그는 “그렇지만 김경희가 더는 나설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수석부대표는 장성택과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의 권력 투쟁설에 대해 “그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최룡해의 권력은 장성택의 반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