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마약·무기 실은 北선박 압류”

선박을 통해 이뤄지던 북한 당국의 불법 거래가 국제사회의 제재 공조에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지난달 말 흑해 연안 남부 니콜라예프항에 입항한 북한 선박에서 대량의 마약과 무기를 압수했다고 일본 NHK방송이 3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 국적 화물선 ‘청천강’호 기관실 등에서는 마약으로 쓰이는 향정신성 약품(정제와 캡슐)이 600개 이상 나왔으며, 자동소총 100여 정과 탄약도 발견됐다.


현재 이 선박은 우크라이나 당국에 압류됐으며, 선장과 승무원은 밀수혐의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선장은 “아프리카 소말리아에서 갖고 있던 식량과 교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태국 방콕에서 북한제 무기 35t이 실린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가 압류된 바 있다. 이 비행기에는 M-1985 240㎜ 다연장 로켓포를 비롯해 이동식 지대공 미사일, 대전차로켓포(RPG) 등이 실려 있었다.


한편, 미 의회조사국(CRS)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에만 북한제 무기를 싣고 이란으로 향하던 총 3척의 선박이 운항 차단됐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이들 선박은 북한제 무기를 싣고 있었으며, 서방 정보당국과 이스라엘 정보당국자는 이들 무기가 헤즈볼라와 하마스로 향하던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몇몇 다른 소식통들에게서 나오는 얘기들은 북한이 레바논의 헤즈볼라와 스리랑카의 반군세력인 타밀호랑이에 무기를 공급했으며, 훈련도 제공했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헤즈볼라와 타밀호랑이는 미국이 가장 왕성한 활동을 벌이는 국제테러단체로 지정한 단체들이라면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의 적절성에 우회적으로 의문을 제기했다.


미 의회도 지난해 대북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를 권고한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그러나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3일 미 상원·하원의장에게 각각 보낸 서한에서 “2008년 6월 26일부터 지난해 11월 16일까지의 북한의 행적을 조사한 결과, 북한이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되는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