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북 철강지원 조만간 이뤄질 것”

정부는 북핵 6자회담 재개일정이 가시화되는 등 진전을 보임에 따라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에 따라 주기로 돼 있는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을 조만간 이행할 예정이다.

외교통상부 문태영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지원을 보류해온 대북 강관 3천t 지원에 대해 “인도에 필요한 행정적 절차만 마치면 줄 예정”이라며 “곧 6자회담 재개일정 발표도 있을테니 조만간 인도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6자회담 합의에 따라 한.미.중.러 등 4개국은 북핵 비핵화 2단계인 신고.불능화의 대가로 북한에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을 제공키로 하면서 이 중 45만t은 중유, 나머지 50만t은 에너지 관련 설비.자재로 주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현재까지 중유 5만t과 중유 약 6만6천t에 상당하는 에너지관련 장비와 자재를 제공했으며 북에 주기로 합의한 물량 중 미제공분인 자동용접강관 3천t의 생산도 지난달 말 완료됐지만 검증방안에 대한 북.미간 이견이 계속되자 지원시기를 정하지 못해왔다.

문 대변인은 6자회담 재개일정과 관련, “중국측으로부터 다음달 8일 개최하자는 제의가 있어 수락한다는 답신을 보냈다”면서 “중국측으로부터 곧 개최일자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APEC(아태경제협력체) 16차 회의에 참석한 뒤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이 다음달 8일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변인은 이어 “이번 회담에서는 검증의정서가 문서화돼야 하며 검증에 필요한 핵심요소들이 검증의정서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해 시료채취에 의한 검증이 담보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