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현직 대통령으로 첫 정전60주년 행사 참석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7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국전 정전 6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 2006년 열린 정전 53주년 기념식에 딕 체니 당시 부통령이 참석한 적은 있으나 현직 대통령의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악관은 22일 성명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27일 오전 한국전 참전기념비 공원에서 열리는 정전 6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한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해 비무장지대(DMZ) 폐철조망을 녹여 만든 보은메달을 참전용사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지름 7㎝ 크기의 6각형 보은메달은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The Korean War Veterans Memorial)’라는 문구와 함께 태극문양과 성조기, ‘감사와 존경(Thanks and Honor)’도 새겨져 있다.


한국에서는 새누리당 소속 김정훈 국회 정무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박근혜 대통령 특사단과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 백선엽 육군협회장, 권태오 육군 중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헤이글 국방장관은 이날 제113차 해외참전용사회(VFW) 전국 총회에 참석, “이번 주 오바마 대통령, 에릭 신세키 보훈장관과 함께 워싱턴DC에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특별한 행사에 참석할 것”이라면서 “이번 60주년 기념식은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봉사에 큰 감사를 표시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전 참전용사들은 여러분이 성취한 것, 여러분 세대가 미국은 물론 아시아의 안보와 번영을 위해 기여한 것에 대해 미국 국민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27일 한국에서 있을 정전 6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미국 측 대표단 명단을 발표했다. 대표단은 성 김 주한 미국 대사를 단장으로 제임스 서먼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제임스 줌왈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 데이비드 헬비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 데이비드 스틸월 합참 아시아 담당 준장 등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