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北 취약계층 위해 올해 분유 1500t 지원 계획”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가 올해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분유 1500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4일 보도했다. 이는 미화 600만 달러(약 70억 원) 상당으로, 지난해 750만 달러(약 88억 원) 상당의 지원을 했던 것에 비해 다소 줄어든 규모이다.

앞서 스위스 개발협력처는 지난해 함경북도 수재민 등 북한 취약계층을 위해 분유 2130톤을 지원한 바 있다. 이는 스위스 정부가 지원한 분유 규모로 역대 최대 수준이었다.

스위스가 북한에 전달하는 분유는 북한 내 11개 식품가공공장에서 ‘슈퍼 시리얼’, 즉 혼합 영향 강화식품으로 가공돼 취약계층에 제공된다.

스위스 개발협력처는 웹사이트에 공개한 ‘대북사업 보고서’를 통해 북한 어린이들이 영양 부족으로 발육부진과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겪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영양 부족으로 산모와 영아 사망률도 상당이 높다고 지적하면서 분유 지원은 물론 분유로 가공한 영양강화식품을 탁아소와 학교, 병원 내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등 취약계층에 지원한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개발협력처는 스위스 당국이 유일하게 현금이 아닌 ‘분유’를 직접 구입해 북한에 지원하고 있다며, 영양강화식품이 영양 부족을 겪는 어린이들의 성장과 회복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스위스 개발협력처는 지난 1995년부터 대북지원을 시작했으며, 1997년에는 평양에 상주사무소를 개설했다. 이후 2002년부터는 개발협력 지원을 시작했지만, 스위스 의회의 요청으로 2011년 말 이후 다시 인도주의 지원으로 성격으로 전환했다. VOA는 올해 대북지원 예산과 관련 개발협력처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