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함, 천안함 침몰직후 軍지시로 함포 사격”

해군 초계함인 속초함(1200t급)이 지난달 26일 인근의 천안함 침몰 현장에 가지 않은 것은 군 지시에 따른 작전을 수행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군 지휘부는 당시 천안함 침몰 해역 인근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속초함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쪽으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미확인 물체를 포착했다고 보고해와 76㎜ 함포 사격을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동아일보가 31일 보도했다.


속초함은 사고 당일 오후 10시 57분 76mm 주포를 5분간 발사했다. 이 관계자는 “군 지휘부는 당시 천안함 침몰이 미확인 물체의 움직임과 연관이 있다고 판단해 격파 사격을 지시한 것”이라며 “그러나 함포를 NLL 북쪽으로는 사격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군 관계자는 “속초함이 당시 레이더상의 물체를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의 반잠수정으로 간주해 발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반잠수정 침투설에 무게가 실리는 셈이다. 이에 대해 속초함은 “새떼로 추정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기식 합참 정보작전처장은 지난달 30일 브리핑에서 속초함의 임무에 대해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속초함의 발포는 “천안함 침몰 이후 북쪽으로 향하는 물체에 대한 자위권 차원의 사격이었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그러나 “북한의 반잠수정 이동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