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국가의 사생활’ 영화화

통일 이후 한국 사회를 어둡게 그린 소설 ‘국가의 사생활’이 영화화된다.

민음사는 장진 감독이 이끄는 소란 플레이먼트가 영화로 만들어질 ‘국가의 사생활’의 제작을 맡았다고 21일 밝혔다.

각본과 감독은 원작자인 이응준 씨가 맡는다. 이 씨는 이미 지난해 원작과 각본, 감독을 맡은 영화 ‘레몬 트리’로 해외 영화제에 소개된 바 있다.

소설은 2016년 북한을 흡수 통일한 남한 사회를 배경으로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국가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원작 소설도 누아르와 미스터리, 스릴러, 블랙코미디, 멜로, 우화 등 장르를 넘나들며 영화처럼 선명한 이미지를 남긴다는 평을 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