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선군정치 없었다면 전쟁났을 것”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9일 미국이 북침 전쟁계획을 세워놓고 실천에 옮기지 못하는 것은 선군정치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확고한 담보’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미제가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고 북침 전쟁계획까지 짜놓고 있으면서도 그것을 실천에 옮기지 못하는 것은 선군총대를 당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선군정치가 없었다면 이미 전쟁이 일어났을 것이며 우리 민족은 그 참화를 입었을 것이라는 것.

이어 “선군정치는 무엇보다 미제의 고립압살과 간섭책동을 짓부수고 나라의 통일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하는 정의의 보검”이라며 “그것을 받들어 나갈 때 어버이 수령(김일성 주석)의 통일 유훈을 앞당겨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