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미연합훈련 중지 촉구…”관계개선 장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한미연합훈련과 관련, “남조선에서 외세와 함께 동족을 겨냥하여 벌리는 합동군사연습이 중지돼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이날 ‘군사적 적대행위는 북남관계개선의 장애’라는 기사를 통해 “북남관계를 개선하는 데서는 대화나 분위기 조성도 필요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그것을 가로막는 기본 장애물인 군사적 적대행위를 끝장내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강변했다.


이어 신문은 “상대방이 자기를 해치기 위한 군사행동을 끊임없이 벌리는데 어떻게 신뢰할 수 있으며 관계를 개선할 수 있겠는가”며 “동족을 총부리를 맞대고 싸워야 할 ‘주적’으로 대하면서 군사적 적대행위를 일삼는다면 조선반도의 긴장한 정세를 완화시킬 수 없고 불신과 대결을 해소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그러면서 “비록 민족의 분열로 북과 남에 서로 다른 사상과 제도가 존재하지만 그것이 결코 대결과 전쟁의 이유로는 될 수 없다”면서 남조선의 당국은 물론 모든 정당, 사회단체들과 각계층 인민들은 침략전쟁연습을 비롯하여 군사적인 온갖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는 것으로 북남관계개선의 길을 열어나가자는 우리의 정당한 호소에 적극 호응해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북측은 어제 오후 서해지구 군 통신망을 통해서 국방위 서기실 명의로 전통문을 청와대 안보실장 앞으로 보내왔다”며 “북측은 우리 측에 정당한 해상사격훈련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엄중한 후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