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취약국가’ 지수 세계 26위…민주·인권 최악

북한이 세계에서 26번째로 취약한 국가로 평가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의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와 초당파적 연구단체인 ‘평화기금’은 178개국을 대상으로 국가 불안정 수준을 분석해 발표한 ‘2014 취약 국가 지수(Fragile States Index)’에서 북한은 94점을 받아 조사대상 국가 중 26위에 올랐다.


FP는 2005년부터 정부통제력과 인권, 치안, 경제상황 등 12개 항목을 기준으로 매년 ‘취약 국가 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만점인 120점에 가까울수록 그리고 순위가 높을수록 취약한 국가로 분류된다. 북한은 지난해 총점 95.1점으로 23위를 기록한 것보다는 올해가 상대적으로 덜 취약해진 셈이다.


항목별로는 정부 부패와 민주주의 수준을 평가하는 정부 정당성 부문에서 최악 수준인 9.9점(10점 만점)을 기록했고, 빈곤·경제침체(9.0점), 인권(9.6점), 공공서비스(9.2점) 등에서 9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북한의 이 같은 결과에 대해 FP는 “예상외로 북한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덜 취약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장성택 처형 등 권력 급변사태가 있었지만 오히려 최근에 안정화됐다는 것으로 평가된다.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국가는 총점 112.9인 남수단이 꼽혔고 핀란드는 18.7로 가장 안정적인 국가로 분류됐다. 3년째 이어진 내전사태로 16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은 시리아는 전년 21위에서, 올해 15위로 취약국가 순위가 올라갔다.


한편 한국은 총점 36.4, 순위 156위로 세계에서 23번째로 안정적인 국가로 평가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