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축구대표팀, 남아공 평가전서 0-0 무승부

북한 축구대표팀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을 대비해 가진 남아공과의 평가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북한은 23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본선 상대인 코티디와부르를 겨냥한 남아공과의 친선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북한은 스트라이커 정대세와 홍영조, 미드필더 안영학 등 해외파 주전들을 제외한 채 스페인에서 전지훈련을 하다 평가전을 위해 독일로 건너왔다.
 
남아공 역시 미드필더 스티븐 피에나르(에버턴)와 주장인 애런 모코에나(포츠머스) 등 유럽에서 뛰는 주요 선수들이 참가하지 않았다.
 
카를루스 아우베르투 파헤이라(브라질) 남아공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북한은 매우 수비적으로 경기하는 껄끄러운 상대였다. 우리는 몇 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른 북한은 본선 조별리그에서 브라질,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와 차례로 맞붙는다.
 
북한은 브라질을 대비해 다음달 1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파라과이와 평가전을 가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