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권수립 65주년 노동적위군 열병식 개최

북한은 9일 정권 수립 65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예비전력인 노농적위군의 대규모 열병식 및 평양시민 군중대회를 개최했다.


조선중앙TV는 9시 40분부터 이 열병식 장면을 실황 중계했다. 김정은은 인민복을 입고 참석했으며, 노농적위군 복장의 박봉주 총리는 경축보고에서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강조했다.


이날 주석단에는 김정은을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대장,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경희·김기남 당 비서,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 초대석에는 최고인민회의 대의원과 당·군·정 간부, 혁명열사 유가족, 해외동포 대표단, 주북 외교 및 국제기구 대표 등이 자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육·해·공 정규군의 대규모 열병식과 달리 군사 무기를 과시한 퍼레이드는 없었다.


북한의 예비전력인 노농적위군은 노동자, 농민, 제대군인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500여 만명 규모로 알려졌다. 이들은 평소 지역방위 및 주요시설 경계 등의 업무를 하다가 유사시 정규군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북한은 정권수립 60주년인 2008년 9월에도 노농적위대 열병식을 진행한 바 있다. 북한은 2010년 노농적위대를 노농적위군으로 개명했다.


북한은 국가 기념일이 정주년(5·10년 단위, ‘꺽이는 해’)을 맞을 때마다 대규모 열병식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당초 정규군 중심으로 진행되던 정권수립 기념 열병식이 예비전력 중심으로 축소된 것은 2008년부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