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천아시안게임에 14종목, 150명 선수 참가

북한은 2014인천아시안게임에 축구 등 14개 종목, 선수 150명을 참가시킨다고 밝혔다.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북한이 손광호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부위원장 겸 사무총장 명의로 지난 10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아시안게임 인원 엔트리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북한이 제출한 인원 엔트리는 축구(남·여), 수영, 양궁, 육상, 복싱, 유도, 체조, 사격, 탁구, 역도, 레슬링, 공수도, 카누, 조정 등 14개 종목에 선수 150명(남 70·여 80) 규모다. 북한의 참가인원 엔트리 제출은 OCA 45개 회원국 중 이라크에 이어 두 번째로 이뤄졌다. 


북한의 인원 엔트리는 지난 2002부산아시안게임에 축구 등 18개 종목에 참가했던 184명보다 선수 규모는 적지만 추후 최종엔트리가 접수되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북한은 메달 획득이 가능한 강세 종목 중심으로 엔트리를 구성한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북한을 포함한 45개 회원국은 7월 15일부터 8월 15일 기간 중 명단 엔트리를 제출함으로써 선수단을 최종 확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내외에 관심을 끌고 있는 북한의 ‘미녀응원단’ 파견에 대한 내용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북한이 인천아시안게임에 응원단을 파견하려면 8월 15일까지 참가자 명단을 조직위에 제출해야 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