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세계에 나쁜 영향 미치는 국가 4위

세계에 가장 나쁜 영향을 미치는 나라로 이란이 꼽혔고, 북한은 파키스탄과 이스라엘에 이어 4위에 올랐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영국의 BBC방송과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이 세계 33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들 중 56%는 세계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국가로 이란(56%)을 꼽았다.


파키스탄은 51%, 이스라엘은 50%를 차지해 그 뒤를 차지했고, 북한이 세계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8%에 이르렀다.


그러나 북한이 세계에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응답도 17%에 달했다.


세계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국가들로 선정된 나라들은 모두 핵문제와 결부됐다는 점에서 북한 또한 핵개발 논란이 국제사회에 좋지 않은 인식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세계에 가장 좋은 영향을 주는 국가로는 독일(59%)이 꼽혔고, 일본(53%)은 유럽연합(EU)과 함께 2위를 차지했다.


미국에 대한 평가는 좋은 영향이 43%, 나쁜 영향이 34%로 나타났다. 부시 전(前) 정부에서 오바마 정부로 이행되는 시기(40%)보다는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이 다소 높았졌다.


중국은 좋은 영향이 41%, 나쁜 영향이 38%로 두 가지 응답이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조사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 세계 33개국 2만 9천9백77명을 대상으로 면접 또는 전화 방식으로 실시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