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北, 대결시대 영원히 종지부 찍어야”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대결관념에 포로되어 있는 한 북남관계의 새로운 진전을 기대할 수 없다. 북남대결의 시대에 영원히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대결관념을 버려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남측은) 대결시대의 타성이 있어 거부감이 있을 수 있고 친근감보다 외면하려는 생각이 앞설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결의 낡은 입장을 갖고 오늘의 북남관계를 대하려 한다면 모처럼 마련된 관계개선의 분위기마저 흐려놓을 수 있다”면서 “하지만 대결을 끝장내야 한다는 의지만 있다면 그것은 문제로 되지 않는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특히 개성공단 실무회담 타결과 이산가족 상봉 합의를 언급, “자세와 입장만 확고하다면 해결 못할 난문제란 있을 수 없다”면서 “협애하고 반통일적인 대결관념에서 벗어나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마련되고 있는 지금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당면하게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데 저해(장애)되는 일체 행동을 삼가는 것이 모처럼 마련된 북남대화를 계속 전진시켜나가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