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시민단체 “강정구 교수를 북한으로 추방하자”

▲ 강 교수의 추방을 외치고 있는 참가자들

지난달 27일 한 인터넷 신문에 게재한 ‘맥아더는 38선 분단집행의 집달리였다’(‘맥아더를 알기나 하나요’ 원 제목)는 제목의 칼럼에서 ‘6ㆍ25는 통일전쟁’이라고 주장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강정구 교수에 대한 퇴출 움직임이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본격화 됐다.

<강정구교수추방시민연대>(대표 김병관), <활빈단>(단장 홍정식), <나라사랑시민연대>(대표 김경성), <자유청년연대>(대표 최용호)는 22일 오후 3시 동국대학교역 지하철 6번 출구에서 ‘동국대 강정구교수 북한으로 추방하자’는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 회원 10여명은 “사법당국은 강정구를 즉각 사법처리하라”, “동국대는 강정구를 즉시 파면하고 교수임용 경위에 대해 해명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공동성명을 낭독한 최용호 대표는 6ㆍ25 남침전쟁을 ‘북한 지도부가 시도한 통일전쟁’이라고 발언한 강 교수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대한 해석은 다양할 수 있고, 역사적 사건과 인물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는 것도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강정구 교수의 이러한 해석은 6ㆍ25의 책임을 미국에 전가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북한의 남침을 미화하고 있는 것 뿐이고, 우리 헌법의 기본 이념인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나라사랑 시민연대 김경성 대표도 ‘친북 선전선동꾼 강정구를 사법처리하라’는 성명을 낭독했다.

그는 “한미동맹에 대한 지속적인 비방이 점차 수위를 높여가고 있고, 대한민국 정통성과 헌법적 가치에 대한 집요한 흠집 내기가 도처에서 반복되고 있다”며 “각종 사회적 지위와 선언적 명분을 방패삼아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부정과 대한민국 정통성을 훼손하려는 악의적 시도는 마땅히 중단되어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강 교수의 교수직 사퇴촉구 서명운동을 벌이며 강 교수 북한추방운동에 돌입함을 선포했다.

한편 이날 오전 자유개척청년단 등 23개 보수 시민단체 회원 820여명은 강 교수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강 교수의 글은 북한을 찬양, 고무해 국가 변란을 선전ㆍ선동하고 국헌 문란을 목적으로 내란을 선동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강창서 대학생 인턴기자 kc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