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 “‘햇볕정책이 퍼오기’라는 DJ발언은 얄팍한 생각”

박홍 신부(전 서강대 총장)가 김대중 전 대통령을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박 신부는 김 전 대통령이 최근 ‘햇볕정책은 대북 퍼주기가 아니라 오히려 퍼오기다’는 요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얄팍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박 신부는 1일 PBC 평화방송 라디오‘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김 전 대통령의) 잘못된 그런 공산주의에 대한 시각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병자는 사랑해야 되지만 균을 사랑해서는 안 된다”며 “공산주의자는 인간으로 우리가 대해야 하지만 공산주의는 철두철미하게 술책과 음모를 우리가 알고 거기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신부는 최근 북한의 개성공단 폐쇄 압박에 대해 “이것은 너무 놀랄 것 아니고 이미 좀 생각하는 사람은 예상했던 것”이라며 “우리가 같은 북한, 남한 민족의 분단의 한을 풀기 위해서 고용정책, 햇볕정책, 민족 화해와 교류, 여러 가지 양쪽에서 노력했고 특히 남쪽에서 노력 많이 했으나 북한에서는 그것을 좀 악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야당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에 대해서는 “자기 핵을 가지고 나가는 데에 남한보고 도와달라는 식으로 나가는데 어떻게 거기에 같이 협조하겠느냐”며 “야당도 거기에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박 신부는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지금 현 정부가 기다리면서 지혜롭게 대응하고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박 신부는 “지금 보면 햇볕정책, 고용정책에 실책이 많았다”며 “이런 의미에서 이명박 지난 두 정부에서 잘못된 것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남한을 적화통일 시키려고 하는 주체사상, 선군정책 더 강화되고 있다”며 “우리가 줄 건 주고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할 건 하지만 우리 남한의 정체성을 무시하는 이러한 막무가내적인 막가파식에는 적절한 대응을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박 신부는 북한을 “깡패 동생”이라고 비유하며 “깡패는 깡패에 맞는 대응을 해야 나쁜 수작을 더 이상 걸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