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춘 “동시행동 원칙 따른 비핵화 용의 있다”

박의춘 북한 외무상은 지난 2005년 9·19 공동성명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를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17일 밝혔다.


박 외무상은 이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우리는 동시행동 원칙에 입각해 한반도 전체를 비핵화한다는 9·19 공동성명을 이행할 용의가 있다”면서 “관련 당사국들과의 협의를 통해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외무상은 “성명의 당사자는 동시 행동원칙 아래 핵전쟁 위협 포기, 핵무기 폐기, 관계 정상화, 평화를 담보하기 위한 메커니즘 조성, 경제협력 이행 등을 점진적으로 이행할 의무를 지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은 자신들의 의무사항은 지키지 않은 채 우리에게 먼저 행동을 보여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는 공동성명에 기록된 동시행동 원칙을 위반하는 것으로, 평화적인 방법으로 대화를 통해 핵문제를 해결하려는 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외무상은 내년 김일성 전 주석 탄생 100주년을 앞두고 현재 강성대국 건설을 위해 문호를 개방하는 왕성하고 전향적인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외무상은 “이 투쟁의 핵심 목표는 경제건설과 인민의 복지증진”이라면서 “우리는 보다 나은 인민의 삶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올해 경공업과 농업 발전을 위해 가능한 모든 자원을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공범자들은 우리가 경제건설에 집중하려는 노력을 방해하기 위해 긴장을 조장하고 있는 동시에 모든 책임을 우리에게 지우려는 기만적인 선전활동을 계속 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