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항기를 적기로 오인해 총격, 해병대는 왜?

17일 새벽에 강화도 해병대 초병들이 우리 민항기에 총격을 가한 사건 내막을 두고 군과 아시아나항공사가 여전히 다른 주장을 하고 있어 총격 원인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다행히 별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사태는 수습국면에 들어섰지만 어떻게 우리 군이 우리 민항기를 사격하는 어이 없는 일이 발생했는지에 대한 의문은 가시지 않고 있다. 


군 주장대로 항공기가 항로를 이탈했는지, 아니면 초병들의 판단 착오가 있었는지, 우리 방공망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었는지, 방공망이 멀쩡한데 초병들이 현장에서 자체 판단해 사격을 가할 수 있는 것인지는 정확히 해명되지 않고 있다. 


사건 당일 새벽 강화군 교동도에서 경계 근무를 서던 초병들은 낯선 항공기를 발견하고 북한 공군기로 판단해 사격을 개시했다. 초병 2명은 개인화기인 K-2 소총으로 공포탄 2발을 포함해 총 99발을 발사했다.

실제 총격을 받은 비행기는 중국 청두에서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였다. 그러나 승무원과 승객 등 총 119명 모두 총격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K-2 소총의 유효 사거리가 실제 이격 거리보다 짧은 500m~600m여서 항공기에 별 다른 충격을 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K-2 소총의 최대 사거리가 3300m이기 때문에 착륙을 위해 고도를 낮춘 비행기에 하마터면 총격이 가해질 수도 있었다.  사격 당시 인천공항 착륙을 위해 고도를 5000피트(약 1500m)로 낮춘 상태였다.

우리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항공기가 북쪽 비행 한계선을 넘어 평소보다 북으로 비행해 이번 사건이 발생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항공 당국과 아시아나 측은 “승무원들조차 총격 사실을 몰랐으며 항로 이탈과 같은 특이사항은 없었다”고 밝혔다.

군은 오전 4시 25분 경에 민항기라는 사실을 파악했고, 4시40분쯤 아시아나항공에 통보하고 피해 여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는 초병들의 민항기 식별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지만 이보다는 방공망에 대한 일체 점검과 군과 민간항공사 간에 충분한 정보 교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 경계 태세가 강화되고, 최근 북한의 추가 군사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발생한 돌발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