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이정희 “‘北인권법’ 같은 북한 자극 중단해야”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7일 “북한인권법처럼 북을 자극하거나, 조건을 달아 대화를 거부하는 일을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남북 관계는 이명박 정부 출범 이래 악화일로를 걸어 왔다”며 “남북 비밀접촉 논란은 이명박 정부 스스로 지난 3년간의 대북 강경정책이 실패했음을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대북강경정책을 목매느라 흔치 않은 대화의 기회조차 스스로 외면했다”며 “이제라도 6·15공동선언 정신으로 돌아가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라”고 말했다.


통합진보정당의 대북관에 대해서는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라면 남과 북 어느 정부의 정책이든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지지할 것은 지지할 것”이라면서 “남과 북 화해와 통일의 강령인 6·15 정신에 따라 상호체제를 인정한다는 원칙에서 남북 관계의 각 현안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3대세습 비판을 요구한 진보신당의 입장을 의식한 듯 “다양한 소수 의견은 존중될 것이지만 통합진보정당은 6·15 공동선언을 확고한 당론으로 하여 남북의 화해와 통일을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