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 “어린 친구 김정은 틈(gap) 열고 싶어해”

지난달 방북(訪北)한 바 있는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스타 데니스 로드먼(52)이 북한 김정은이 닫힌 문호에 ‘틈(gap)’을 내고 싶어한다며 세계와 통하는 틈을 열어주고 싶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드먼은 김정은이 닫힌 문호를 열고 싶어 하지만 북한체제가 오랫동안 닫혀져 있어 김정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로드먼은 “나는 돈 때문에 (대북 농구 외교를) 하는 것이 아니다. 돈은 북한이 필요할 것”이라며 “나는 북한이 세계와 통하는 틈을 열어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을 ‘이 어린 친구'(this young kid)라고 칭하면서 “그가 시도하는 바도 그런 틈을 여는 것이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무언가를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로드먼은 “북한의 원수(김정은)가 모든 것을 다 지배할 수 있다고 말하려는 것은 아니다. (북한의) 체제는 아주 오랫동안 만들어져왔기 때문이다”라고 부연했다.


앞서 로드먼은 영국 일간지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의 초호화 섬 생활을 밝힌 바 있다.


로드먼은 “호화 시설로 가득한 개인 섬에 초대받아 요트와 연회를 즐겼다”면서 지난달 북한을 두 번째로 다녀온 7일간의 방문 일정 대부분을 김정은의 섬에서 음주 파티와 제트스키, 승마 등을 즐기며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섬은 김정은만 이용하는 장소였지만 하와이나 스페인 이비자 섬 이상으로 대단했다”며 “길이 60m의 대형 요트와 수십 대의 제트스키, 마구간 가득한 말 등 부족한 게 없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