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대표단, 김정일 만나 곡물 5만t 지원 약속

북한을 방문 중인 러시아 정보기관장이 김정일과 만나 북한에 곡물 5만t을 지원하는 방안과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통신은 러시아 외교 소식통을 인용, 미하일 프라드코프 대외정보국(SVR) 국장이 김정일과 인도적 지원, 경제 프로젝트, 북핵에 관한 회담을 했다고 전했다.


이 외교 소식통은 남북한과 관련된 경제 프로젝트에는 “남북한 간 철도 연결과 러시아에서 북한을 경유해 남한으로 이어지는 가스 파이프라인, 송전선 설치 등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곡물 5만t 지원은 ‘조기’에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17일 프라드코프 국장을 접견했다고 전했으나 구체적 대화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