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북피해자 보상 심의 29일 첫 실시

전후 납북피해자 인정 여부와 피해위로금 액수를 심의하는 총리 산하 납북피해자보상 및 지원심의위원회(위원장 이금순)가 이달 말 첫 위로금 지급건을 심의, 결정할 예정이라고 통일부가 17일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는 29일 위원회에서 최초 위로금 지급 신청건 34건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라며 “실제 위로금 지급은 지급 통보절차 등을 거쳐 5월말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산하 납북피해자지원단이 지난해 11월부터 피해자 보상신청을 받은 결과 16일 현재 총 137건(귀환자 정착금 신청 1건 포함)이 접수됐으며 이 중 75건에 대한 현지실사 작업이 완료됐다.

납북피해자 보상 법령에 따르면 지원 대상자는 휴전협정 체결 이후 납북자로 제한되며 모두 480여명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일부는 납북피해자 위로금 평균 지급예상액은 3천만원 안팎, 올해 위로금 지급 신청자는 모두 180여건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