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회담 일정 협의중…최고위급 방중설 예의주시”

통일부 당국자 “정부, 이달 중순 개최 입장…판문점 선언 이행 문제 포괄적 협의”

남북이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논의할 고위급회담 개최와 관련해 일정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8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 일정에 대해 “남북 간에 협의 중”이라며 “이달 중순까지 여는 방향으로 (우리) 입장이 잡혀있다”고 말했다.

남북 간 고위급회담 일정 협의는 판문점 연락사무소 연락관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우리 측 입장에 따라 고위급회담이 이달 중순께 개최되면 판문점 선언에 담긴 남북 간 합의사항 이행 문제가 포괄적으로 협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이 당국자는 ‘장성급 군사회담이 (고위급회담보다) 먼저 열릴 수도 있는가’라는 질문에 “딱 순서가 정해진 것은 아니다”고 언급, 남북 군사회담의 선(先) 개최 가능성을 열어뒀다.

또한 그는 8·15 광복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적십자회담 개최 일정에 대해 “그 부분도 고위급회담에서 포괄적으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 당국자는 북미정상회담의 일정 및 장소가 발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북미 간 기싸움 양상이 전개되고 있는 것과 관련, “북미가 결정해서 (일정과 장소 등을)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기 위해서 관련된 노력을 계속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최고위급 인사의 방중설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연합뉴스는 최고위급으로 추정되는 북측 인사가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시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