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을 ICC 법정에 세우자”…범시민단체 출범

▲ ‘반인도 범죄 조사위’ 창립식에서 참가자들이 ‘北주민에게 자유를’ 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NK

북한지역에서 자행된 반인륜적인 범죄 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감시활동을 표방하는 시민단체가 2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출범했다.

‘반인도 범죄 조사위원회’는 이날 단체 출범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 김정일과 그 추종 세력을 국제형사재판소(ICC) 재판정에 세우는 일은 국제사회의 정의를 실현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 그리고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를 누리게 하는 역사적 일”이라며 출범 목표를 밝혔다.

이어 “한국의 모든 정치 세력, 시민사회 세력, 국민들은 북한 주민들을 김정일로부터 구하기 위해 하나의 목소리를 떨쳐 나가자”고 호소하며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을 국제형사재판소 재판정에 세우는 것은 독재자의 폭압통치를 멈추게 하는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서는 또 “북한주민은 굶어 죽어가고 있는데 천문학적인 자금으로 핵무기를 만들어 국제사회를 협박하고, 김일성-김정일 세습통치도 모자라 3대 권력세습으로 북한주민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며 “우리는 김정일과 그 추종세력을 철저히 배격하고 오직 북한 주민들의 생존과 자유 신장을 위해 싸워 나가자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북한인권정보센터 김상헌 이사장은 “ICC는 인류가 2차 대전을 겪으면서 히틀러, 스탈린같은 사람을 앞으로 인류의 이름으로 용서해서는 안된다는 명분으로 세운 곳”이라면서 김정일의 ICC 제소의 의미를 설명했다.

단체는 8월 거리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대학생 ICC 모의재판 개최(9월), 국제세미나 개최(10월), 관련 자료집을 발간(11월)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12월에는 정식으로 ICC에 김정일을 제소할 계획이다.

단체에는 북한민주화위원회, 자유북한방송, 탈북인단체총연합 등 탈북자 관련 단체와 북한인권정보센터, 6·25납북인사가족협의회 국군포로 가족회 등 50여 인권 단체들이 참여했다.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대표는 “현재 미국과 일본의 인권단체에서도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다”면서 “앞으로 참여 단체는 지속적으로 늘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인도 범죄 조사위’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