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은 푸에블로호 납치, 정운은 핵실험 업적 쌓기”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인 이철우 한나라당 의원은 “북한의 잇딴 강경조치들은 체제단속과 함께 후계자의 업적을 쌓기 위한 것으로, 나중에 후계자가 발표되었을 때 ‘이런 이런 일을 했다’고 말하기 위한 것”이라고 3일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북한은 (김정일이 후계자로 정해진 이후) 김정일 후계자가 1968년 푸에블로호 납치사건, 1969년 미 정찰기 격추사건을 모두 승리로 이끌었다고 선전했는데 이와 맥이 통한다고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과거 김정일 후계자 등장시기와 비교할 때 지금 북한의 대내외 여건은 아주 열악하다고 할 수 있다”면서 “북한은 절대 왕조국가나 다름없기 때문에 후계자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체제의 운명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해 “북한이 체제 단속을 위해 어떠한 행동도 감행할 것으로 보고 정부가 대비를 잘 해야 한다”며 “특히 테러에 대한 대비도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도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경제가 극도로 악화되고, 국제사회로부터 철저히 고립되는 등 김일성 때와 비교해서 김정일이 처한 상황은 불리하다”며 “김정일은 짧은 시간 내에 권력계승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과 자기가 이루어놓은 ‘우리식 사회주의 체제’가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는 극심한 압박감에 처해있다”고 지적했다.

후계 수업 과정과 관련 “북한은 김정운 후계 세습을 위해 모든 업적을 김정운에게 돌리면서 그를 영웅화시키는 작업을 할 것”이라며 “김정일은 김정운이 자기와 같은 세습 훈련을 기간을 겪지 않기 때문에 노동당, 정무원, 군부에서 단계적으로 부상시키기보다 세 기관에 김정운의 권력기반을 동시에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김정일의 움직임에 대한 저항을 없애기 위해 대내적으로는 공포정치를 하고 동시에 김정일 체제의 건재함을 보여주기 위해 ‘쇼’를 할 것”이라며 “대외적으로 핵과 미사일을 마지막 카드로 쓰면서 미국과 일본, 한국을 압박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