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추석 앞두고 문수물놀이장 건설장 시찰

북한 김정은이 완공을 앞둔 평양 문수물놀이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8일 보도했다.


김정은의 문수물놀이장 건설장 현지지도가 보도된 것은 지난 5월 초와 8월 초에 이어 세번째다.


방송은 그가 김정일 입상이 세워질 실내 물놀이장 중앙 홀, 상점, 체육실, 식당 등을 차례대로 둘러보고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당 창건 기념일(10월 10일)까지 세계적인 문수물놀이장을 건설해 인민들에게 안겨줄 수 있게 됐다”며 “우리 당의 사회주의 문명국 건설 구상을 맨 앞장에서 받들어가는 인민군 군인들의 결사관철의 정신이 낳은 기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인민군대가 맡고 있는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의 전구(전투구역)마다 날마다 새로운 기적이 창조되고 있다”며 “이런 군대를 갖고 있는 것은 우리 당의 긍지이며 최고사령관의 자랑”이라고 칭찬했다.


문수물놀이장은 미림승마구락부(클럽), 김일성종합대학 과학자아파트 등과 함께 북한이 당 창건 기념일까지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주요 건설사업이다.


이날 김정은 현지지도에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박태성·마원춘 당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