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부부 골프장 둘러볼때 정치범수용소에선…

최근 북한이 개혁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지만 인권상황은 여전히 변화가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올초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실태를 고발한 책 ’14호 수용소로부터의 탈출(Escape From Camp 14)’를 펴낸 블레인 하든 전 미국 워싱턴포스트 동아시아 특파원은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 최근호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김정은이 최근 부인을 공개하자 많은 언론들이 북한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밖에도 일반주민들이나 하급병사들과 잦은 스킨십을 하는 등 친서민적인 모습을 보이려 연출하기도 했다.


그러나 하든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지나치게 희망을 걸거나 감상에 빠지기 전에 북한이 여전히 억압적인 정권이라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특히 “김정은은 정권을 잡은 지 7개월이 지난 현재 북한은 그의 아버지 김정일 때보다 오히려 더 감옥 같은 모습”이라면서 “약 2만 명의 군대가 중국 국경수비를 위해 투입되면서 탈북자는 급격히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런 통제가 계속된다면 지난 10여 년간 일부 북한 주민들이 자유와 음식, 옷, 비디오 제품 등을 구하려고 드나들고 정보유통의 경로가 됐던 ‘반투과성’ 국경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주민들의 북중 거래를 통해 유입되는 정보가 현저하게 줄어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든은 “김정은 부부가 미니 골프장을 둘러보는 동안에도 악명 높은 정치범수용수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 같다”며 “수감자들이 여전히 살해되고 굶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정일과 마찬가지로 김정은에게 인권은 성가신 문제인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