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南 시설 싹 들어내라”…단독 관광사업 준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국를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 사진=노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방문해 남측 시설들을 철거할 것을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라”면서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 시설들을 우리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 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다”며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으나 한국이 대북제재 등을 이유로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자 직접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남측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압박하는 초강수를 던진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김 위원장은 금강산에 한국에서 관광을 오겠다면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한국에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준비하면 적극적으로 수용할 의사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국를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또한, 김 위원장이 대남 의존적 금강산 관광정책을 비판은 마식령 스키장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과 연계한 관광사업을 남북 협력이 아닌 단독으로 준비하려는 의도도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 일대를 금강산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이 하나로 련결된 문화관광지구로 세계적인 명승지답게 잘꾸려야 한다”며 “삼지연군 건설, 원산갈마 해안 관광지구 건설, 양덕군 온천 관광지구 건설을 통해 준비된 강력한 건설 력량(역량)이 있다”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 해안관광지구, 비로봉 등산 관광지구, 해금강 해안공원지구, 체육 문화지구의 건물, 교통 등 인프라 시설에 대해서도 세세하게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위원장은 대남 의존적 금강산 관광을 비난하면서 전임자들이 잘못된 정책을 수립했다고 비판했다. 아버지인 김정일이 세운 정책이 잘못됐다는 비판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상당히 이례적인 발언으로 평가된다.

김 위원장은 “그전에 건설관계자들이 관광 봉사 건물들을 보기에도 민망스럽게 건설하여 자연경관에 손해를 주었는데 손쉽게 관광지나 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며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 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고지도자의 결정이 절대적으로 실무자들은 당국의 정책에 반하는 개발정책을 시행할 수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선대의 관광 정책을 비판하면서 실무자들에게 남북협력 없는 자체 관광 개발을 추진 명분이 생겼다고 볼 수 있다.

한편, 금강산관광 주사업자로 현지 관광시설의 소유권을 가지고 있는 현대아산 측은 “관광 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혹스럽지만,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