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대, 간석지 조림용 나무 육종

북한의 김일성종합대학은 최근 내염성(耐鹽性)이 강한 반떨기나무를 육종, 간석지 조림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18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일성종합대학 지구환경과학부에서 최근 내염성 식물을 새로 육성했다”면서 “위성과 위성류에 속하는 반떨기나무로서 잎이 가늘고 버드나무와 비슷한 이 나무는 경제적 가치가 큰 것으로 해 호평이 대단하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 나무는 토지의 염량이 2.5%인 조건에서도 잘 자라 나라의 간석지(염량이 0.1~1.3%)들에는 물론 그 어떤 불모의 땅에서도 키울 수 있다”고 전했다.

또 “나무는 발열량이 높은 땔감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햇가지는 집짐승(가축)들의 좋은 먹이로도 되고 제방보호림으로도 제격이다”고 말했다.

통신은 “지금 지구환경과학 학부의 연구집단은 가까운 연간에 간석지 지역의 녹화와 수림 조성을 다그치기 위한 나무모(묘목) 생산에 힘을 넣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