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강력한 억제력으로 북한 변화 유도할 것”

김관진 국방장관은 9일 “강력한 억제력과 원칙에 입각한 대북정책을 한결같이 추진해 ‘도발과 보상’이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북한이 변화의 길로 나올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대학교가 주최한 제1회 서울 국제군사 심포지엄(SIMS)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 어떠한 도발위협으로 얻어낼 것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이미 한반도를 넘어 아·태지역과 세계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요소가 됐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포함한 대량살상무기 확산 등 전통적인 안보 위협과 테러, 재해재난 등 초국가·비전통적 안보 위협이 안정적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뢰를 바탕으로 한 남북관계를 새롭게 형성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세안, 동아시아, 나토, 유럽연합 회원국 등 21개국에서 22명의 장성과 외교관, 민간인 등이 참석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북핵문제 해결 및 동북아 안보협력 확대 방안’을 주제로 비공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