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아이티∙칠레에 집중, 대북지원은 한산

아이티와 칠레에서 발생한 강진에 따른 대규모 피해 복구에 국제사회의 지원이 집중됨에 따라 대북 지원에 관한 관심은 줄어들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유엔 산하 인도지원조정국에 따르면 아이티의 지진피해에 대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지원은 2일까지 30억 3천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27일에 발생한 칠레 지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는 이미 800만 달러를 지원했거나 지원을 약속했다.
 
반면 대북지원은 감소했는데 2일까지 집계된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은 상반기에 책정된 유엔의 긴급구호기금(CERF) 800만 달러가 전부인 것으로 드러났다.


스위스, 스웨덴, 독일, 프랑스 노르웨이, 핀란드 등 매년 대북지원에 나서던 국가들을 비롯해, 미국에서 대북지원에 앞장서는 머시 코, 사마리탄스 퍼스 등 민간단체도 아이티의 피해 복구에 지원을 집중하고 있다.


사마리탄스 퍼스의 제러미 블럼 대변인은 “최근 아이티의 피해 복구에 집중하고 있다”며 대북지원에는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했고, 머시 코의 조이 포텔라 공보 담당관도 “아이티의 지진에 이어 칠레의 지진 피해의 복구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대북지원과 관련해 미국 정부와 개인을 통한 별도의 지원이 있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는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포텔라 공보 담당관은 덧붙였다.


한편 국제사회 대북지원은 최근 지속적인 감소 추세에 있다. 그동안 대북지원에 큰 역할을 해왔던 한국 정부의 지원량 감소와 지난해 북한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중단이 맞물려 있는 상황이다.


1995년부터 15년 동안 대북 개발지원을 해왔던 스위스 정부도 북한 핵실험을 이유로 2012년 1월 1일 부로 지원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