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 기자회 “북한은 인터넷 적대국”

국경없는 기자회(RSF)는 11일(현지시간) ‘세계 사이버 검열 반대의 날’을 맞아 북한을 인터넷의 사용이 극도로 제한된 ‘인터넷 적대국(enemies of internet)’으로 지목했다고 밝혔다.


RSF는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인터넷 접근은 철저히 차단하면서도 소수 특권층에게는 이를 허용해왔으며 정작 프로파간다(체제선전)용으로도 인터넷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는 “세계 유명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SNS)인 ‘트위터’에 있는 북한의 계정에는 전세계 가입 회원이 1만1천여 명이나 된다”고 RSF는 설명했다.


또한 RSF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유투브’ 상에 ‘우리민족끼리’라는 사용 계정을 만들어 북한 체제 선전물인 동영상과 글들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고, 이 선전물들을 본 수(views)가 현재 80만 여 건이 넘는다. 


RSF는 “북한 주민들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가게인 ‘사이버 카페’의 1시간 사용료는 8달러로 주민들의 평균 월급인 17달러(미화)의 절반에 해당한다”며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장소도 인민 대학습당, 김일성 대학, 김책 공대 등 소수 특권층이 이용하는 곳”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경없는기자회는 ‘인터넷 적대국’으로 북한 이 외에도 미얀마, 중국, 베트남 등을 지목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