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 前총리 “북한에 나무심기 지원 사업 해나갈 것”

고건 전(前) 국무총리는 19일 “체계적인 협력으로 북한 나무심기 지원 사업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이사장 이장무)가 ‘아시아 녹화기구’ 창립식을 개최하는 자리에서 “식량증산, 땔감 확보 등을 이유로 북한의 산림이 현재의 추세처럼 감소한다면 산림 복구를 위한 비용은 더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고 전 총리는 ‘아시아 녹화기구’ 운영위원장에 선임된 고 전 총리는 “1970년대 남한이 치산녹화 10개년 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때 북한은 식량 증산을 위해 산을 깎았다”면서 “계단식 다락밭을 조성하고 땔감을 얻기 위한 남벌(濫伐)이 북한의 산림을 더욱 황폐화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묘목 기르기와 나무 심고 기르기, 연료, 식량을 연계해 북한 주민이 소득을 올리고 생활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 전 총리는 ‘아시아 녹화기구’에 대해 “민간 주도로 기구가 출범하지만 앞으로 정부와 임업 전문가, 학계가 동참하는 국제협력기구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시아 녹화기구 상임대표에는 김동근 겨레의숲 대표, 공동대표에는 이장무 기후변화센터 이사장과 김진경 평양 과기대 총장 등이 선임됐다.


이들은 북한과 협의를 통해 평양 인근 지역에 임농(林農) 복합 경영이 가능한 시범 특구를 선정해 녹화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며 바이오 가스·태양광 등 대체 에너지 개발을 지원하고 평양 과기대에 교육센터를 설립해 임농 복합경영과 관련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