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北슈퍼노트 밀수혐의로 전직 경찰 검거

전직 경찰관이 북한이 제조한 100달러짜리 위조지폐인 슈퍼노트 5000장을 중국동포를 통해 밀수하려다 검찰에 검거됐다.


부산지방검찰청 외사부(부장검사 김연곤)는 북한에서 제조된 슈퍼노트 50만달러를 밀수해 환전 이익을 얻으려 한 혐의(위조외국통화취득 미수 등)로 전직 경찰관 김모(59) 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또한 김 씨와 공모한 투자자 2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김 씨는 북한과 중국의 국경지대에서 범죄 정보수집 업무를 하다 지난 2004년 퇴직 후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밀수 관련 사업을 해왔다.


그는 지난해 10월 중국 동포 A씨로부터 “북한 고위 관계자를 통해 북한 당국이 제조한 정밀도 99% 슈퍼노트를 밀수할 수 있다”는 제안을 받았다.


이에 11월 슈퍼노트 3만달러를 가지고 A씨와 함께 한국으로 귀국한 김 씨는 투자자를 설득하기 위해 직접 서울의 한 시중은행에서 슈퍼노트 2장을 한화로 환전하기도 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슈퍼노트의 정밀도를 확인하고자 중국 선양(陽)의 한 은행에서도 300달러를 위안화로 환전하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했다.


은행에서조차 위폐 감식을 못할 정도로 정교하다는 것을 확인한 김 씨는 투자금의 두 배로 슈퍼노트를 받기로 약속받고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15만달러와 함께 총 25만달러를 A씨에게 건네줬다.


검찰 관계자는 “김 씨의 자택에서 휴대용 위폐감식기와 A씨와 작성한 차용증이 발견됐다”면서 “전 세계에 유통되는 미화 100달러 중 10%는 슈퍼노트이며, 이 중 대부분은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역에서 유통된다는 말이 나돌 정도로 미화 위폐 문제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