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28일부터 美 항모참가 서해 연합훈련

한국과 미국은 오는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서해상에서 미국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9만7천t급)가 참가한 가운데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국방부가 24일 밝혔다.


주한미군사령부도 이날 “미국 조지 워싱턴호 항모강습단은 일련의 해상훈련 실시 일환으로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서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훈련에는 순양함 카우펜스함(CG62.9천600t급), 9천750t급 구축함 샤일로함(DDG67)을 비롯한 스테담호(DDG63), 피체랄드함(DDG62) 등이 참가한다. 핵잠수함은 이번 훈련에 참가하지 않는다.

한국군은 4천5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Ⅱ) 2척과 초계함, 호위함, 군수지원함, 대잠항공기(P3-C) 등이 참가할 계획이다.

미군 관계자는 “이번 연습은 방어적 성격으로 지난 23일 발생한 북한의 해안포 도발 이전에 계획된 것”이라며 “이 훈련을 통해 억제력 강화와 역내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해 계획했다. 양국군의 상호운용성 향상과 한미동맹의 결의를 과시하기 위해 실시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군은 대공방어 및 수상전 수행능력을 중점적으로 연습하게 될 것”이라며 “조지워싱턴호는 이번에 훈련할 지역에서 그동안 수차례 작전과 연습을 실시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과 관련한 전화회담을 갖고 양국간 긴밀한 안보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수일내에 한미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미국은 동맹국인 한국을 철저하고 확고하게 방어하는 안보협력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또 수일내에 실시될 합동 군사훈련은 한미 양국의 지속적인 안보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도발행위 중단과 정전협정 준수를 거듭 촉구했으며, 북한의 잔인한 행동을 규탄하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긴급 소집된 외교안보팀 회의를 주재하면서 한국에 대한 흔들림없는 지원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