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KAL기 사건 후 김현희 직접 조사…北 소행 결론

미국은 1987년 11월 29일 발생한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 직후 김현희를 직접 조사하고 북한의 소행이라는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18일(현지시간) 국내 언론 등에 따르면 이 같은 사실은 미 국무부가 ‘대한항공 858(Korean Air Flight 858)’이라는 제목으로 최근 공개한 ‘비밀문서’ 57건을 통해 확인됐다.


통상 미국 정부의 비밀문서는 생산연도를 기점으로 30년후에 공개되나 이번 사건은 특별한 설명없이 조기에 공개됐다. 국내 일부 세력이 ‘김현희는 가짜다’ ‘한국 안기부에 의한 공작 사건’이라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함에 따라 조기에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주한미국대사관이 1988년 2월 본국에 보고한 전문에 따르면 미국 관련 당국자들은 KAL기 폭파사건 직후 ‘미국이 통제하는 상황에서’ 김현희를 직접 조사했다.


이들은 미국 정보당국이 확보하고 있던 북한 공작원 26명의 사진을 김현희에게 보여주며 ‘접촉했던 인물’을 확인하도록 했으며 김현희는 유럽의 베오그라드(2명)와 부다페스트(1명)에서 접촉했던 인물 3명을 지목했다.


조사관들은 이를 근거로 “김현희가 북한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문은 적고 있다.


특히 당시 김현희는 처음 조사받을 때는 중국어와 일본어를 섞어 사용하면서 한국말을 못 알아듣는 중국사람 흉내를 냈지만 조사를 시작한 지 닷새가 되자 자신의 침대를 북한 특수부대 요원처럼 정리한 게 발견됐다고 이 문건은 전했다.


미국은 또 김현희에 대한 직접 조사와는 별도로 외국방송정보서비스(FBIS.중앙정보국 산하기관)를 통해 김현희가 1988년 1월 15일 기자회견에서 한 발언의 성문(聲紋)을 분석해 ‘김현희의 억양과 어휘가 북한사람’이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당시 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보복에 나설 가능성을 우려했으나 전두환 대통령이 88 서울올림픽과 연말 대선, 정권교체 등을 감안해 보복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두환 당시 대통령은 1988년 1월 14일 제임스 릴리 주한미대사를 면담한 자리에서 “(김현희에게) 새옷도 사주고 63빌딩에도 데려갔다”면서 군사보복을 원하는 한국인들이 있지만 “보복은 마지막 옵션”이라고 답했다고 전문은 전했다.


아울러 전두환 대통령은 “소련과 중국에도 미리 알려주는게 필수불가결하다”면서 “두 나라가 북한에 다시는 그런 짓을 하지 말라고 말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주한미대사관이 1987년 12월4일자로 본국에 보고한 전문에서는 송한호 당시 남북대화사무국장이 “북한의 개입을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는 분석내용이 담겨있다. 하지만 송 국장은 범행동기에 대해 정확하게 설명하지 못했다고 전문은 전한다.


왜냐하면 북한으로서는 연말 한국 대선에서 야당의 승리를 원하지만 이번 사태가 여당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전문은 분석했다.


아울러 88 서울 올림픽을 방해하려는 시도도 가능하지만 올림픽까지는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런 고강도 테러를 감행한 의도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